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식사지구 시행사 '허위광고 의혹' 수사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 고양시 식사지구 아파트 분양계약자들이 시행사인 D사와 시공사가 허위·과장 광고를 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조사부(부장검사 배성범)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분양계약자 650여명은 고소장에서 "D사가 2008년 초 분양계약을 체결하며 '식사지구와 지하철 3호선 마두역을 잇는 경전철이 건설된다'고 허위·과장 광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D사 등이 아파트단지 반경 400m 안에 폐기물처리업체와 돼지 축사, 레미콘 공장 등이 있어 소음과 냄새가 심한데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준비 중이다.

D사는 식사지구 도시개발사업 과정에서 조합장과 짜고 사업비를 부풀려 비자금을 조성한 뒤 각종 인·허가와 관련해 정·관계 로비를 벌인 혐의로 같은 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최윤수)의 수사를 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뒤흔든 메타버스, 차세대 혁신? 현실 수익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