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진영 "박재범 탈퇴·· 밝히면 다쳐"

스타뉴스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506
  • 2010.12.22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중 기만과 재범 보호 사이서 갈등"

박진영 "박재범 탈퇴·· 밝히면 다쳐"
가수 겸 프로듀서인 박진영이 최근 2PM의 리더 재범이 탈퇴한 이유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진영은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에 출연 "회사가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했는데 더 얘기한다는 게 그렇다. 아무튼 복잡하게 얽혀 있는 일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안타까운 게 어렸을 때는 실수를 저지르는데 나 역시 어렸을 때 엄청난 실수를 했다. 그런데 요새는 어릴 때 데뷔하니까 문제가 되는 것 같다"며 "어린 나이에 부와 명예를 얻고 한 상태에서 (문제가)터져버리니까. 사소하다면 덮을 수 있는데 너무 커서 아이를 보호하는 것과 대중을 기만하는 것 사이에서 갈등을 했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박진영은 "밝히면 이 친구가 다칠 것 같다. 그럴 때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