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가장 존경받는 남녀, 오바마-클린턴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8 12: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싱턴=AP/뉴시스】 27일(현지시간) '유에스에이 투데이'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로 선정됐다.

설문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인기 하락에도 불구하고 22%의 지지도를 얻어 2008년 대통령 당선 이후 3년 연속 존경받는 남성 1위에 올랐다.

또 여성 중에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17%의 지지도로 가장 존경받는 여성에 9년 연속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0~12일 전국 성인남녀 1019명을 대상(표준오차 ±4%)으로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뤄졌다.

존경받는 남성 10명에는 오바마 대통령에 이어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공화국 전 대통령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 교황 베네딕토 16세, 빌 그레이엄 목사,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보수논객 글렌 벡, 티베트의 달라이 라마 등이 꼽혔다.

여성은 세라 페일린 알래스카 전 주지사,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 영부인 미셀 오바마,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 지도다 아웅산 수치 여사, 로라 부시 여사와 바바라 부시 여사가 올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