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국인, 채권이자소득 과세에 '썰물'

머니투데이
  • 박재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06 12:00
  • 글자크기조절

12월 5.3조 순유출 '사상최대'

지난해 12월중 외국인이 국내 채권시장에서 5조3000억원 규모의 순유출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998년 채권시장 개방 이후 최대 순유출 규모다.

연말 등 계절적 요인에다 외국인 채권이자소득에 대한 과세 방침이 직접적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0년 12월중 외국인은 상장채권 5조3017억원을 순유출했다. 역대 최고치였던 리먼 사태 직후인 지난 2008년 10월의 5조1665억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통안채(-4조8929억원) 순유출이 많았다.

미국(5379억원) 중국(4250억원) 룩셈부르크(1287억원)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곤 채권을 팔아치웠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말을 앞둔 포지션 조정과 달러 강세 흐름, 외국인 채권이자소득에 대한 과세법안 통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채권이자소득 과세에 '썰물'

특히 홍콩(-2조3938억원) 영국(-1조2848억원) 싱가포르(-1조2576억원) 등의 순유출 규모가 컸다. 연중 기준으로는 태국(-1조8708억원)의 순유출이 가장 많았다. 독일(-1조6074억원) 홍콩(-1조3696억원) 등도 연간 순유출을 기록했다.

태국은 채권 보유 1위 자리도 미국에게 내줬다. 지난해말 현재 미국은 15조2108억원의 채권을 보유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20.5%를 차지했다. 태국(14조8732억원, 20.0%)은 2위로 밀렸다.

중국과 룩셈부르크는 2010년 한해 동안 매월 순투자를 기록하며 보유 규모 상위권을 차지했다.

외국인은 또 12월중 상장주식 3조8852억원을 순매수했다. 9월 이후 4개월간 순매수한 규모만 14조4394억원에 이른다. 연간 순매수 규모의 63%가 4개월에 집중적으로 유입된 셈이다.

미국이 한해동안 14조9123억원을 순매수해 전체의 65.1%를 차지했다. 중국도 11월(3163억원)에 이어 12월(5085억원)에도 순매수를 확대하는 등 주식투자 규모를 늘렸다.
외국인, 채권이자소득 과세에 '썰물'

외국인, 채권이자소득 과세에 '썰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