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희철 ‘노예’ 발언논란 “내 일 신경쓰기도 바빠”

머니투데이
  • 김예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27
  • 2011.01.24 1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김희철 트위터에 올라온 멘션
↑가수 김희철 트위터에 올라온 멘션
24일 악플에 참다못한 김희철이 “몇 달동안 노예, 노예 하는 소리에 결국 이렇게 터졌다. 회사 찬양이고, 불만이고, 남 얘기고 지금은 내 일 신경쓰기도 바쁘다”고 트위터를 통해 말했다.

한 누리꾼이 노예 발언에 대한 악플을 달자 “나는 노예가 아니다”며 “그 시간에 나라 걱정, 사회 걱정, 경제 걱정하고, 인터넷 리플 읽을 시간에 신문 사설이라도 하나 더 읽으라”고 대응했다.

곧 김희철의 트위터 멘션은 김희철을 비판하는 목소리와 김희철을 옹호하는 누리꾼들의 말다툼으로 번졌다.

김희철이 말하는 ‘노예’는 “단지 말 그대로의 노예를 뜻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과 “노예계약은 불공정한 대우를 받는 연예인들을 지칭하는 것인데, 김희철이 용어를 잘못 사용한 것 같다”는 의견도 나왔다.

앞서 김희철은 패션지 GQ와의 인터뷰에서 “요즘 노예 계약, 노예 계약하는데, 참 우스운 게 어느 노예가 부모님께 건물 사드리고, 자동차 사고, 술자리에 가나"며 "나도 회사에 불만 많지만 그걸 밖에 나가서 표출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제가 된 것은 ‘노예 계약’이 가리키는 대상이 SM엔터테인먼트에서 나간 “JYJ(전 동방신기 멤버 유천, 재중, 준수)를 가리키는 것 같다”는 오해를 산 것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