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유상증자 건수 줄고 금액 늘고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지난해 유상증자를 실시한 기업수는 줄었지만 증자 금액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상장법인들의 유상증자(납입일 기준)는 365개사로 2009년 대비 16.1%감소했으며 증자주식수도 44억8200만주로 23.0% 줄었다. 하지만 증자금액은 14조5388억원으로 2.4% 소폭 증가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사가 87개사, 8898억원이었고 코스닥 업체가 278개사, 3조6490억원으로 코스닥 업체 비중이 훨씬 높았다.

신주 배정방식별로는 제3자배정방식이 전체의 44.9%인 236건, 5조422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공모방식(209건, 5조9056억원), 주주배정방식(42건, 1조5926억원), 주주우선공모방식(39건, 1조6182억원) 등의 순이었다.

증자주식수가 가장 많았던 기업은 금호산업 (7,140원 ▲80 +1.13%)으로 총 4억4812주였으며 진흥기업 (1,305원 0.00%)(3억2000만주), 에이프로테크놀로지 (0원 %)(2억291만주), 대한생명 (2,395원 ▼10 -0.42%)(1억5853만주)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무상증자를 실시한 업체는 62개사, 총 3억716만주로 2009년에 비해 업체주는 5.1% 늘고 주식수도 15.7%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가 14사 4252만주였던 반면 코스닥 업체는 48사 2억6464만주로 코스닥업체의 무상증자가 상대적으로 더 활발했다. 재원별로는 주식발행초과금이 전체대상 회사수의 대부분인 90.3%를 차지했다.

무상증자 배정비율이 가장 높았던 회사는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신정기 (3,475원 ▼20 -0.57%)로 배정비율이 1주당 1.0주였고 코스닥시장 업체 중에서는 에어파크 (655원 ▼3 -0.46%)로 1주당 6.0주를 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