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금 회장, 30년 성장의 비결.."혁신의 끈을 놓지 마라"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0 1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영에서는 창조와 혁신이 제일 중요하다."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국내를 대표하는 자수성가 CEO인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의 지론이다.

윤 회장은 10일 전경련 국제경영원(IMI) 주최로 서울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제14회 최고경영자 신춘포럼'에서 "30년간 경영하면서 중요한 게 무언가 생각해보니 창조와 혁신이 제일 중요했다"고 기억했다.

윤 회장은 "오너와 리더는 혁신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면서 "웅진이 30년 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성장한 배경은 혁신의 고삐를 놓지 않고 죄어 온 것"이라고 힘 줘 말했다.

그는 혁신이 성공하려면 문화를 어떻게 만드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웅진은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또 사랑하자'는 '또또사랑'을 문화로 정착시켜 혁신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사랑을 위해서는 신나게 일하는 기운인 '신기'(神氣)가 중요하다고 했다. "대한민국 사람들은 신나면 엄청난 결과를 만들어 낸다"면서 "모든 구성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때 신이 날 수 있다"고 그는 소개했다.

윤 회장은 "계속 의견을 주고받으며 아랫사람을 참여시킬 때 직원들이 신이 나서 '난 이 회사 사람이야'라고 생각하게 된다"면서 "사장단 회의나 임원 회의에서도 항상 '직원들을 어떻게 신나게 해주고 있냐'고 묻는다"고 말했다.

이어 "신뢰가 없으면 사랑이 식기 마련인데 그래서 윤리경영이 중요하다"면서 "회계는 물론 구매, 인사 등 모든 분야가 투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