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충격의 28시간 '묻지마 살인'··· 4명 피살

머니투데이
  • 뉴욕=AP/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4 07: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美 충격의 28시간 '묻지마 살인'··· 4명 피살
미국에서 28시간여에 걸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미국 뉴욕 경찰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태생의 그래피티 화가 막심 겔먼(23)은 지난 11일 오전 5시께 뉴욕 브루클린 인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였다.

겔먼은 어머니가 차량을 사용하겠다는 자신을 막자 화를 냈고 이 과정에서 양아버지 알렉산드르 쿠즈네초프(54)가 개입하자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양아버지를 살해한 뒤 어머니의 차량을 훔친 겔먼은 오전 10시30분께 전 여자친구 옐레나 불첸코(20·여)의 집에 침입했다. 겔먼은 흉기로 전 여자친구의 어머니 안나 불첸코(56·여)를 찔러 숨지게 했다.

이어 오후 4시께 전 여자친구가 귀가한 뒤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자, 숨어 있던 겔먼은 전 여자친구마저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어머니의 차량을 타고 달아나던 겔먼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62살 남성이 운전하던 차량을 들이받은 뒤 이 남성의 가슴을 흉기로 찌르고 차량을 빼앗아 도주했다. 다행히 이 남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겔먼은 다음날인 12일 오전 1시께는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차량 운전자를 흉기로 찌른 뒤 차량을 빼앗았다.

이후 이날 오전 8시께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지하철역에 나타난 겔먼은 신문에 난 자신의 사진을 본 승객 1명을 뒤쫓아 흉기로 찔렀다. 이 승객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결국 오전 9시께 겔먼을 체포했다. 겔먼이 처음 양아버지를 살해한 뒤 28시간여가 지난 후다.

경찰 조사 결과 겔먼은 마약 소지 혐의로 총 10차례에 걸쳐 체포된 적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겔먼은 앞뒤가 맞지 않는 진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겔먼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그녀는 죽어야 한다'고 언급했지만 그녀가 전 여자친구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겔먼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여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