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하철1호선, 전동차문 연채 한 정거장 달려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58
  • 2011.02.21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1일 트위터에 "종로3가역에서 종각역으로 이동하던 전동차 문이 닫히지 않아 승객들이 위험천만하게 왔다"며 올라온 동영상.
21일 트위터에 "종로3가역에서 종각역으로 이동하던 전동차 문이 닫히지 않아 승객들이 위험천만하게 왔다"며 올라온 동영상.
21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종로3가역에서 종각역으로 운행하던 전동차의 출입문이 고장나, 문이 열린 채 약 3분동안 열차가 달리는 사고가 있었다.

이날 오전 8시 35분께 지하철 1호선 인천행 전동차가 종로3가에서 출발하며 전체 10량 중 1량의 전동차 출입문 1칸이 닫히지 않은 채 진행했다.

출입문이 열린 채 3분께 운행하던 전동차는 약 810m를 달려 종각역에 정차한 뒤 비로소 문이 닫혔다. 이로 인해 해당 칸에 탑승한 승객들은 공포에 시달렸다.

코레일 측은 "사고가 발생한 것을 바로 인지하고 한 정거장만에 바로 수습해 문을 닫고 정상 운행했다"며 "문이 열린 채 운행해 승객들을 사고 위험에 노출한 것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코레일 측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레일 측은 "이번 고장의 정확한 이유를 조사 중"이라며 "보통 출입문 고장의 경우 승객들의 신문이 문 사이 끼거나 이물질이 끼어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이날 한 트위터리언은 자신의 트위터에 "전동차 문이 닫히지 않아 승객들이 위험천만하게 왔다"며 "문이 닫히지도 않는데 전동차는 버젓이 출발하더라"고 글을 올렸다. "1호선 노후차량 좀 교체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문이 열린 채 이동 중인 전동차를 33초 간 촬영한 동영상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