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천만, 아들 공개비난에 "불쾌"

스타뉴스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801
  • 2011.03.14 16: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년전 이혼, 무슨 억하심정인지…" 심경

김천만, 아들 공개비난에 "불쾌"
탤런트 김천만(59)이 아들의 공개적 비난에 대해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천만은 14일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3년 전 이혼을 했고 이제 모두 지난 일인데 이제 와 실명까지 밝혀가며 이런 글을 쓴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불쾌해했다.

김천만은 아직 아들이 쓴 글 전체를 읽어보지 못했다며 "내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황당하고 불쾌하기 이를 데 없다"며 "내가 무슨 할 말이 있나. 아들과 통화하고 싶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김천만은 지난 10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출연해 22세 연하 아내와의 결혼생활에 대해 공개한 바 있다.

이를 본 김천만의 아들은 지난 13일 다음 아고라 게시판 아버지에 대해 폭로성 글을 써 논란이 일었다. 김천만의 아들은 "저는 김천만씨의 친아들로써 방송사의 이런 일방적인 횡포에 화가 치밉니다"라며 "저의 어머니인 전처는 그렇다고 쳐도 아들인 저는 물론 딸조차도 철저히 버린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