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건설 효과' 작년 상장사 타법인 출자 411% 늘어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21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지난해 코스피 상장법인의 타법인 출자 및 처분 총액이 전년 대비 대폭 늘어났다. 현대건설 (53,100원 상승1200 2.3%)이 주인을 찾는 과정에서 출자와 처분이 대거 이뤄졌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코스피 상장법인의 타법인 출자 총액이 8조1138억원으로 전년 1조5881억원에 비해 410.91% 늘어났다고 18일 밝혔다.

출자건수는 4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2.73% 늘었으며 1사당 출자 금액은 평균 1803억원으로 138.43% 늘었다.

출자금액이 늘어난 이유는 지난해 현대차그룹의 현대건설 인수로 인해 전체의 절반이 넘는 4조9600억원의 금액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227,500원 상승1500 -0.7%)가 현대건설에 2조9760억원을 출자했으며 현대모비스 (276,500원 상승1500 0.6%)가 1조2400억원을, 기아차 (81,800원 상승800 -1.0%)가 7440억원을 출자했다.

비 현대건설 건으로는 SK네트웍스 (5,550원 상승80 -1.4%)의 브라질 광산기업 7994억원 투자건과 한국가스공사 (31,700원 상승450 -1.4%)의 호주 LNG 프로젝트 6755억원 투자근 등이 상위에 올랐다.

한편 지난해 출자 지분 처분기업 역시 현대건설 주인 찾기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59.13% 늘어난 4조536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건설 관련 처분금액만 3조2766억원이다.

이번 처분을 통해 외환은행 (31,700원 상승450 -1.4%)이 1조2394억원의 현대건설 출자지분을 회수했으며 우리금융 (11,900원 보합0 0.0%)지주가 1조602억원, KB금융 (57,700원 상승100 0.2%)이 4961억원, 신한지주 (40,950원 상승250 -0.6%)가 4079억원을 회수했다.

비 현대건설 처분으로는 기아차 (81,800원 상승800 -1.0%)동양종금증권 (4,460원 상승10 0.2%), 대한전선 (1,220원 상승30 -2.4%) 등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기아차는 현대위아 (79,500원 상승1500 -1.9%) 기업공개에 따라 2600억원의 구주매출을 올렸다. 동양종금은 동양생명보험 지분을 매각해 1994억원의 처분금액을 기록했으며 대한전선도 무주리조트 매각으로 1360억원의 처분액을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