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부 디도스 대응체계 시군구로 확대

머니투데이
  • 강기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22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가 지난 3.4 디도스(DDoS) 공격을 계기로 디도스 대응시스템을 시군구까지 확대하는 등 행정기관에 대한 보안인프라를 고도화한다.

김남석 행정안전부 제1차관은 22일 서울프라자호텔에서 개최된 CSO(최고 정보보호 책임자)포럼에 참석해 정보보호 인프라 강화계획을 발표했다.

행안부는 우선 디도스 대응시스템을 시 군 구까지 확대하고 민간 전문기관과 협력해 통합전산센터에 악성코드 정보 공유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또 중앙부처, 시 도의 정보보호 인력을 올해 60명 증원한다. 정보보호 인력의 전문성 제고를 위해 정보보호 담당자들에 대한 중앙공무원교육원, 민간기관 위탁교육 등 국내 전문교육을 강화하고 미국 등에 해외 단기교육도 신설, 운영한다.

아울러 이번 디오스S 대응 경험을 반영해 사이버 위기 대응 매뉴얼을 보완하고 이를 토대로 실전 사이버 모의훈련을 시행키로 했다.

행안부는 변종 디도스, 스턱스넷(stuxnet) 등 신종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 합동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반을 운영해 신종 사이버공격 동향 분석, 신규 투자 분야 발굴 등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연구기관, 학계 등 정보보호 전문가들이 디도스 대응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토의했다.

임재명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사고대응단장은 "이번 디도스 공격은 정부의 대응방침에 따라 공격방법을 수정하는 지능적인 측면이 있었다"며 대응방안으로 좀비PC 예방법 마련, 유해사이트 차단 조치 강화 등을 제안했다.

이창훈 건국대 교수는 "향후 디도스 공격에 실시간 대응하기 위해서는 디도스 공격이 발생하더라도 인터넷서비스를 중단 없이 가능하게 하는 신기술을 적극 개발?보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