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북미·유럽 3D TV 시장 석권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Q 북미 48.8%, 1~2월 유럽 49.9% 등 압도적 1위… "세계 TV 시장 제패"

삼성전자 (83,900원 상승600 0.7%)가 북미와 유럽 등 선진 3D TV 시장을 석권했다.

삼성전자는 시장조사업체 NPD와 GFK를 인용, 올해 1분기 북미와 유럽 3D TV 시장에서 수량 기준 점유율이 각각 48.8%, 49.9%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NPD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분기 기준으로 북미 3D TV 시장 점유율 48.8%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소니가 25.8%로 2위를 차지했고 파나소닉이 3위(13.9%)를 기록했다.

특히 세 기업이 모두 액티브 방식을 채택한 3D TV 제조업체라서 액티브 진영의 점유율이 88.5%에 달했다.

액티브 진영은 유럽에서도 선전했다. GFK에 따르면 지난 1~2월 유럽 3D TV 시장에서 수량 기준 점유율은 삼성전자 49.9%, 소니 23.4%, 파나소닉 10.2% 등 세 기업의 점유율이 83.5%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액티브 3D 방식을 대표하는 삼성, 소니, 파나소닉이 전체 3D TV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북미 88.5%(수량), 유럽 83.5%(수량)에 육박한다"며 "액티브 3D 방식이 압승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평판 TV 시장에서도 5년 연속 세계 TV 1인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NPD에 따르면 올해 1분기까지 북미 평판 TV 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수량 기준으로 점유율 24.9%를 기록, 2위 파나소닉(9.6%)과 3위 LG전자 (172,000원 상승1000 0.6%)(9%)와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

특히 금액 기준 점유율은 34.3%에 달해 2위 소니(13.3%), 3위 LG전자(10.8%)와 더 큰 차이를 보였는데 이는 3D TV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이상철 삼성전자 영상전략마케팅팀 전무는 "보다 현실감 있고 생생한 3D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충실한 당사 전략이 북미와 유럽에서 인정받았다"며 "소비자가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삼성 스마트TV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기술력, 디자인으로 세계 TV 시장을 제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200 편입예상 매수, 이번엔 안 통한다…변수는 '공매도'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