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동성지원ㆍ규제완화', "건설업 지원방안 곧 발표"

  • 조정현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7 15: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 앵커멘트 >
줄도산 위기에 직면한 건설업계가 정부에 유동성 지원과 규제 완화 등 종합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과 건설업계 대표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조정현 기잡니다.



< 리포트 >
건설경기가 침체된 가운데, 금융권이 대출 회수를 본격화하며 올 들어서만 6개 건설사가 법정관리 또는 워크아웃에 들어갔거나 신청한 상탭니다.

설상가상으로 25조 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이 올해 안에 만기를 맞게 돼, 위기감은 한층 커지고 있습니다.

결국 정부와 건설업계가 머리를 맞댔습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와 주요 대형건설사 사장 등 건설업계 대표 21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녹취]정종환 / 국토해양부 장관
"건축, 토목 다 동반 부진해서 작년 2분기부터 건설업계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건설업계는 먼저 유동성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금융권의 과도한 대출 회수를 제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시급하다는 게 건설업계 주장입니다.

공공기관의 PF대출 보증한도 확대와, 금융권이 건설사에게 지급보증 부담을 모두 떠넘기는 행위도 근절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김중겸 현대건설 (34,000원 상승650 -1.9%) 사장
"만기에 따른 대출 회수 문제, 또 사업 수익성은 안 좋은데 유동성(지원)에 대해서 (대출회수) 유보라든지.."

주택거래 활성화를 위한 각종 규제 완화, 제도 지원 요구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건설업계는 국회에 계류 중인 분양가 상한제 폐지안의 조속한 처리를 비롯해 다주택자 양도세중과와 대출규제도 완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또 보금자리지구 택지의 40%를 민간에서 가져갈 수 있도록 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종환 장관은 관계부처와 조율이 되는 대로 대책을 확정하겠다고 밝혀, 건설업계 지원을 위한 종합대책 발표가 임박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we_friends@mtn.co.kr)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