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하이종합 후장 들어 급락, 2870대로 추락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5.04 15: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증시가 오후 들어 급락하고 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오후 2시(현지시간) 현재 전날보다 54.61포인트(1.86%) 떨어진 2877.67에 거래되고 있다. 긴축우려 등으로 하락 출발한 지수는 오전장만해도 20포인트 안팎의 하락을 나타냈으나 후장 들어 하락폭을 키우고 있다.

전업종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석탄업종이 4.58% 폭락중이다. 석유업종도 2.59%, 금융업종도 2.50% 하락하고 있다.

지난주말과 어제 소폭 반등하던 상하이주가가 이처럼 급락하고 있는 것은 다음주 수요일(11일) 발표예정인 4월중 소비자물가지수가 5%를 넘을 것이 확실시되면서 인민은행이 지준율과 기준금리를 또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매수세가 실종됐기 때문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