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채무한도 '일시적 인상안' 부상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1 07: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바마-민주당 추진, 1조弗 예산감축 포함…내년 대선 전 재논란 불씨

미국 정치권이 여야간 팽팽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연방정부 채무한도 인상 문제와 관련,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일시적 인상'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안이 공화당의 동의를 얻어 의회에서 처리되면 미국은 채무의 한도 초과에 따른 디폴트를 피하게 되고 향후 7개월 간 시간을 벌 수 있다. 즉 앞으로 7개월 동안만 일시적으로 현행 14조3000억 달러의 채무 한도를 인상하는 것이다.

아울러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은 공화당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이 방안에 1조 달러 규모의 예산 절감 계획도 담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같은 방안이 시행된다 하더라도 7개월 시한이 지난 내년 4월 이후, 즉 미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채무 한도 인상 논란은 재점화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미국은 8월2일까지 채무 한도를 인상해야 한다. 민주당은 의회에서 충분한 심의를 하려면 적어도 7월22일 안에는 인상안이 합의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