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까지 16분…신분당선 집값도 달릴까

머니위크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14
  • 2011.08.06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분당선 1단계 9월 개통

MTIR sponsor

제2의 골드라인으로 불리는 신분당선 1단계가 개통됨에 따라 주변 부동산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에 개통되는 신분당선 노선은 강남-정자 17.3km 구간이다. 강남을 시작으로 양재-양재시민의 숲-청계산 입구-판교-정자로 연결되는 노선이다.

신분당선 개통으로 강남과 분당의 심리적 거리는 대폭 줄었다. 불과 16분이면 정자에서 강남까지 도달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3호선 연장선인 분당선에 비해 29분이 더 단축된다. 두 지역을 최단거리로 운행하는 광역버스가 있기는 하지만 교통체증에서 자유롭고 정시성이 뛰어나 신분당선의 이용객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전세가격↑, 매매가격↓

신분당선 개통을 앞두게 됨에 따라 수혜지역에 대한 관심도 많은 편이다. 기존 아파트의 경우 이미 상당기간 시세가 반영된 터라 개통을 앞두고 큰 변화는 없지만 전세가격은 꾸준히 오름 추세다.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신분당선이 통과하는 지역의 7월 3.3㎡당 평균 전세시세는 지난해 동기에 비해 대부분이 크게 올랐다. 양재역 인근 도곡동 경남아파트 전용면적 84㎡의 전세가격은 지난해 7월 3억500만원에서 1년 뒤 3억8500만원으로 26.3%가 올랐고, 도곡동 대림아파트 전용면적 84㎡의 전세가격은 1년 전 2억7500만원에서 현재 3억3500만원으로 21.8% 상승했다.

이 같은 결과로 인해 도곡동의 전세 평균가는 지난해 7월 1163만원에서 올해 1362만원으로 17.1%가 올랐다. 다른 신분당선 개통구간도 결과는 비슷하다. 판교역 수혜지역인 분당구 이매동은 97만원(14.9%)이 올랐고, 서초동과 분당구 정자동은 각각 125만원(14.2%), 93만원(14.0%)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이 지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2956만원에서 2934만원으로 0.7% 하락했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다. 최근 리모델링 증축 불허로 가뜩이나 침체된 분당 판교의 집값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판교역 및 동판교와 인접해 최고의 수혜지로 예상됐던 분당 이매동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7월 1732만원에서 올해 1694만원으로 2.2% 하락했다. 이매동 아름마을 태영아파트의 전용면적 134㎡의 매매 시세가 7억5500만원에서 7억1000만원으로 6.0% 하락했고, 이매동 아름마을 두산아파트의 전용면적 132㎡의 매매 시세가 7억6500만원에서 7억 5000만원으로 2.0% 하락했다.

◆입주예정 단지도 전셋값 많이 올라

신규입주단지는 입주 2~3개월 전부터 전세물량이 쏟아진다. 신규입주단지는 전세 물량이 풍부해 비교적 가격이 싸다. 또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통해 잔금납부를 하는 경우가 많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전세매물을 구할 수 있다. 더불어 새 아파트라는 장점도 전세입자가 기대할 수 있는 장점이다.

다만 신분당선의 경우 입주 물량이 많지 않다는 점이 문제다. 분양 시기가 부동산 분양한파의 정점이던 2009년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수도권 전세품귀현상으로 인해 신분당선 주변의 전세매물은 상당수 높은 가격이 형성돼 있다. 세입자의 꼼꼼한 가격 비교가 필요해 보인다.

7월 말부터 본격 입주가 시작된 ‘판교 푸르지오 그랑블’이 신분당선에서 신규입주단지로 거의 유일하다. 판교신도시 A20-2블록으로 전용면적 97~265㎡ 948가구 규모다. 신분당선 판교역에서 도보로 2분 거리다. 도심을 오가는 광역버스도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판교신도시 내에서 신분당선 이용이 용이한 단지로 손꼽힐 만큼 수혜지역이다.

신분당선 프리미엄은 상당히 반영된 분위기다. 전용 97㎡의 매매 호가가 10억5000만원을 웃돈다. 전세 시세도 2개월 전에 비해 3000만원이 올라 4억원을 형성하고 있다.

◆신분당선 신규분양 어디

보다 먼 미래에 신분당선의 접근성을 기대하는 수요자라면 광교신도시의 신규분양을 노려볼 만하다. 광교는 2016년 2월로 예정돼 있는 정자-광교 구간의 수혜지역이기 때문이다. 입주 후 2~3년이면 2단계 공사가 끝나 강남권 접근이 수월해진다.

울트라건설은 광교신도시 A31블록에서 ‘광교참누리’아파트를 올 하반기에 분양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59㎡로 소형아파트로만 이뤄져 청약자들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350가구가 나온다. 경기대 수원캠퍼스와 바로 맞닿아 있으며, 신분당선 남쪽 연장구간이 개통될 경우 역세권에 위치하게 된다.

청약을 고려하면서 입주 후 곧바로 신분당선을 이용하려는 수요자라면 신분당선 1단계 구간인 정자역 인근 분양물량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동양건설산업은 11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파라곤Ⅱ’ 오피스텔을 분양할 예정이다. 탄천이 인근에 위치해 조망권을 확보하고, 신기초, 정자중, 한솔고 등의 교육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인근에 대규모 상업지구와 오피스텔 시설이 조성돼 있고, 분당선과 신분당선 정자역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대우건설 (4,545원 ▼40 -0.87%)은 분당 정자동에 ‘푸르지오시티2차’ 오피스텔을 분양 중에 있다. 전용면적 29~36㎡로 361실로 구성된다. 정자동의 대표적인 문화아이콘인 ‘카페거리’에 맞닿아 있다. 탄천과 중앙공원이 인접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여기에 롯데백화점, 이마트, 서울대병원 등 주거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 신분당선 정자환승역까지 2분 거리에 인접해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