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라, 2012년 북미와 유럽서 승부수

  • 데일리게임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05 1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mage



개발비 400억원이 투입된 대작 ‘테라’가 2012년 북미와 유럽에서 승부수를 던진다.

5일 북미 퍼블리셔인 엔매스엔터테인먼트와 유럽 프록스터인터렉티브픽처스는 현지 ‘테라’ 서비스를 2012년 상반기에 동시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게임기업 아타리와 유비소프트는 현지 패키지 유통에 참여해 대작 ‘테라’ 성공을 측면 지원한다.

‘테라’는 개발 초기부터 전세계 게이머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세계적인 게임쇼 E3와 게임스컴 등 글로벌 게임쇼에 출전해 기대감을 높여왔다. 특히, 지난 6월 참여한 E3 2011에서는 Game Infomer, MMORPG.com, ZAM 등 해외 주요 게임 전문 매체에서 총 9개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블루홀스튜디오 김강석 대표는 “‘테라’에 뜨거운 관심을 갖고 기다리는 많은 팬들에게 보답하고자 예정보다 한발 앞서 일정을 발표하게 됐다”며 “이달 열리는 독일 게임스컴을 통해 새로운 컨텐츠가 담긴 시연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니 게이머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엔매스 양재헌 대표는 "게이머들 기대에 부흥할 수 있는 수준으로 현재 ‘테라’의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라며 “스토리와 액션 전투 조작, 그리고 서구화 작업 등 모든 면에 걸쳐 차세대 온라인게임에 걸맞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루홀스튜디오는 오는 8일부터 NHN재팬을 통해 ‘테라’의 일본 공개서비스에 돌입,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데일리게임 곽경배 기자 nonny@dailygame.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