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英 캐머런 총리 "긴축정책이 폭동 원인 아니다"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2 09: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英 캐머런 총리 "긴축정책이 폭동 원인 아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11일(현지시간) 영국 곳곳을 헤집어놓은 폭동의 원인은 정부의 긴축정책이 아니라 거리의 갱 문화와 혼란에 편승한 범죄자들의 약탈이라고 지적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소집된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번 폭동은 빈곤이 아니라 문화에 관한 것"이라며 "폭력을 미화하고, 권위를 무시하고, 책임은 방기한 채 권리만 내세우는 문화"라고 강조했다.

캐머런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이번 폭동을 계기로 정부의 긴축정책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기 때문이다. 시민단체에선 불평등, 공공서비스의 삭감, 청년실업률로 인해 이번 폭동이 비롯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긴축정책에 따라 경찰인력은 현재 14만여명에서 2015년까지 12만7000여명으로 줄어든다. 경찰 예산의 경우 매년 4%씩 감소해 2015년에는 현재보다 20억파운드가 줄어든다.

노동당 에드 밀리반드 당수로부터 경찰 예산 감축에 대해 비난을 받아온 캐머런 총리는 범죄 혐의가 의심이 들 때는 경찰이 복면을 벗을 것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포함해 권한을 강화하겠다고 대응했다.

캐머런 총리는 또 이번 약탈로 인해 재산상의 피해를 본 시민들에 대해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보험업계는 보상금액이 2억파운드(34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캐머런 총리는 아울러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소셜미디어 사이트들이 폭동의 도구로 쓰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소셜미디어 사이트들이 폭력적인 범죄 책략이 짜여지는데 쓰이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이런 사이트들의 활동을 추적할 수 있는 법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