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ood Buy, 다시없는 매수기회" 매집나선 큰손들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700
  • 2011.08.12 14: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계를 뒤흔든 7일]워런 버핏, 윌버 로스 등 공격적 매집

글로벌 증시의 불안정에 많은 투자자들이 주식을 내다팔고 있지만 워런 버핏, 윌버 로스 등 일부 '큰손'들은 거꾸로 주식매입에 나서고 있다. 지금이 다시없는 매수 기회라는 것이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은 11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포춘 인터뷰에서 "증시가 하락세를 보일수록 나는 더 많이 (주식을) 산다"며 주식 매입을 공언했다. 그는 경제적 파국이 나타날 것이란 어떠한 징조도 감지하지 못했다며 최근 미국과 세계경제 위축 우려를 반박했다.

"Good Buy, 다시없는 매수기회" 매집나선 큰손들
버핏 회장은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S&P)가 미국 신용등급을 강등한 직후 "더블딥(이중침체)이 올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을 일축한 바 있다. 그는 미국이 강등은 커녕 오히려 쿼드러플A(AAAA) 등급을 받아 마땅하다고 강변했다.

실제로 버크셔 해서웨이는 최근 재보험사 트랜스아틀란틱 홀딩스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주가가 많이 떨어진 지금이야말로 탐나는 매물을 싸게 살 기회라는 판단에서다. 이런 움직임은 "좋은 주식을 싸게 산다"는 버핏의 가치투자론에 부합하는 일이기도 하다.

다만 트랜스아틀란틱은 지분 32억달러어치를 사겠다는 버크셔의 제안을 일단 거절했다.

▲윌버 로스
▲윌버 로스
억만장자 투자가이자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는 윌버 로스도 급락장을 활용한 매입 대열에 합류했다. 로스는 지난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TV와 인터뷰에서 일본과 아일랜드, 중국, 인도 등에 싼 주식이 넘쳐나고 있으며 이 주식들을 사두면 앞으로 몇 년 뒤 큰 수익을 안겨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자산 가격이 떨어질 때마다 모이를 쪼아 먹듯이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며 "오늘(9일) 가격으로 매입한 주식들은 앞으로 몇 년 내에 특별한 보상을 경험하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는 에너지기업 엑스코 리소스 주식을 추가매입, 지분율을 9.8%에서 12%로 늘렸다.

이 같은 큰손들의 주식매집 행렬엔 한결같이 현재 증시가 펀더멘털보다 과도하게 떨어졌다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

월가의 비관론자로 통하는 '글룸, 붐 앤드 둠' 발행인 마크 파버의 견해도 비슷하다. 그는 CNBC에 출연해 "글로벌 증시가 단기적으로 매우, 매우 과매도됐다"며 "주식시장이 더 이상 떨어지기보다는 반등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환정보 사이트 포렉스TV는 11일 S&P500 지수가 과매도 국면이었다며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 선호가 되살아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물론 요즘처럼 하루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국면에서 주식투자에 신중을 기하라는 반론도 있다.

리처드 보베
리처드 보베
리처드 보베 로치데일증권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혼란이 완전히 가라앉을 때까지 주식을 가능한 피하라고 조언했다. 보베는 미국 신용등급이 강등됐는데도 미국채를 사들이는 등 투자자들이 다소 비이성적이었다며 이럴 때는 당분간 주식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라는 의견을 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