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ook]자본주의는 죽지않는다. 다만 진화할 뿐이다.

머니위크
  • 강인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1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본주의 4.0>

자본주의의 모순을 지적하며 등장한 공산주의. 하지만 결국 자본주의보다 먼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반면 자본주의는 여러 차례의 경제공황이 있을 때마다 구조적 문제를 드러냈음에도 이를 극복하며 변신에 성공, 지금까지 그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과연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그리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상 유례가 없는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 속에서도 자본주의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살아남는다면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Book]자본주의는 죽지않는다. 다만 진화할 뿐이다.
책<자본주의4.0>은 자본주의의 구조적 전환 과정에서는 정부와 민간기업, 정치와 경제의 관계가 변화한다는 것에 초점을 맞춰 그간의 발전과정을 설명한다.

그리고 이번 위기로 인해 새로운 모습의 자본주의가 등장했다며 이를 4.0버전이라 명명하고 그 모습과 이에 맞춰 취해야할 전략을 알려준다.

최근까지의 3.0버전의 자본주의는 1979년에서 1980년에 걸친 대처와 레이건의 정치혁명으로 탄생했는데, 정치를 경제의 한 분야로 다루며 정부는 언제나 비효율적이므로 시장이 부패한 정치인들을 통제해야 한다는 시각을 견지했다.

하지만 부시 행정부에 접어들며 시장을 지나치게 이상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심화되었다. 그래서 시장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기에 정부의 간섭이 적어야 좋다는 논리가 생겨났다.

정부의 힘으로 시장이 자율성을 행사할 수 있었던 만큼 이런 논리는 결국 시장의 힘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시장이 아예 제 기능을 못하는 수준까지 오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한 반동으로 정부의 역할이 커지는 자본주의4.0이 등장하게 되었다.

정부의 역할이 커지긴 했지만 과거와는 접근방법이 달랐다. 시시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유연한 모습의 정부가 등장한 것이다. 게다가 정부도 실수를 할 수 있음을 인정하고 시장과의 상호작용도 병행했다.

이런 모습으로 위기와 함께 서구에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4.0버전의 자본주의가 내놓는 위기 탈출책은 바로 무역적자를 줄이고 내수에 집중하는 것이다.

이 책은 이런 대책이 대한민국 등 수출의존도가 높은 동아시아 국가들에게는 또 한 번의 위기를 불러올 것이라 전망한다. 서구의 버전이 바뀜에 따라 우리도 이에 맞춘 프로그램이 필요하지 않을까.

◇자본주의4.0/아나톨 칼레츠키 지음/위선주 옮김/컬처앤스토리 펴냄/480쪽/2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