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일 유로본드 도입불발...유로화 출렁

머니투데이
  • 뉴욕=강호병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03: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로존 공동채권 도입이 물건너 가면서 16일(현지시간) 유로화가 다시 달러대비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오후 유로/달러환율은 獨·佛 정상의 기자회견 직후 장중 한때 1.45달러를 상향돌파했다가 이내 1.442달러로 내려왔다. 전날대비 0.2% 가량 하락한 수준이다.

이날 프랑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파리에서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유로존 경제위원회 창설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로존 부채 위기 종식 방안으로 시장 일각에서 기대돼 온 유로존 공동채권 도입 가능성은 배제됐다. 유로존 각국 재정통합이 완전히 이뤄진 뒤에나 부작용없이 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리고 유럽금융안정기금(EFSF) 증액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이 없었다.

스위스프랑은 약세를 이었다. 스위스 중앙은행이 프랑강세 특단의 대책으로 유로페그제를 시행할 지 모른다는 기대가 작용했다. 오후 2시30분현재 달러/스위스 프랑은 이날 1.2% 추가로 급등, 0.794스위스프랑을 나타냈다. 지난주 달러/스위스 프랑은 0.70스위스프랑까지 내려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