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페인, 'ECB 효과'에 국채입찰 금리 하락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17 07: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ECB, 앞서 220억유로 역내국채 매입

스페인이 16일(현지시간) 57억 유로의 국채를 이전 입찰보다 낮은 금리에 발행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역내 채권 매입이 즉각적인 영향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스페인 재무부는 이날 6개월 내 가장 큰 규모인 41억5000만 유로의 12개월 국채를 발행했다. 평균 입찰금리는 3.335%로 지난달 입찰 3.702%보다 하락했다. 18개월물은 평균 입찰금리 3.592%로 매각했다. 이 역시 지난 입찰 3.912%보다 내려갔다.

매각 규모 역시 스페인 정부가 예상했던 최대 규모인 60억 유로에 근접했다. 다만 국채 수요를 나타내는 응찰률은 다소 하락했다.

지난 주 ECB는 220억 유로의 역내 국채를 매입했다. ECB가 매입 내역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유로존 위기 확산을 막기 위해 스페인과 이탈리아 국채가 대거 포함됐을 것으로 추측된다.

물론 ECB의 개입이 장기간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아있으나 ECB의 시장 개입 후 스페인·이탈리아 국채 10년 물의 금리는 6% 이상에서 5% 수준으로 하락했다.

한편 이날 스페인 통계청은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분기대비 0.2%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성장률 0.3%보다 둔화된 수준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