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양책 내용보다 타이밍이 좋다..긍정적"-우리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09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경기부양책을 발표한 가운데 우리투자증권은 "부양책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타이밍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강현철 우리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9일 "미국 경제 상황과 관련해 더블딥(이중침체) 논란이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바닥을 찍는 시점으로 보여진다"며 "이런 시기에 부양책을 쓰면 효과가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강 팀장은 "특히 이달 말 예정된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3차 양적완화의 조치가 나온다면 진작 효과가 더 강할 것"이라며 "지난 2008년 말~2009년 초에도 부양책과 양적완화를 함께 시행하면서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휴를 앞두고 있는데다 최근 이틀 연속 지수가 상승하면서 이날 코스피지수가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연휴 이후 장세 전망은 나쁘게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급여세 삭감을 근간으로 하는 `고용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이번 고용방안의 규모는 당초 예상보다 훨씬 큰 4470억달러에 달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