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가 급매물 많다...장사하기 힘들어..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15 16: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규창업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점포의 급매물이 빠르게 소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최근 4개월 간 자사DB에 등록된 급매물 정보를 분석한 결과 매물량은 줄어들고 권리금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매물은 점주의 사정으로 빠른 처분을 목적으로 하는 매물이며 주변 시세보다 거래 가격이 저렴한 물건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급매물은 지난 6~7월 114개가 등록됐지만 8~9월 들어 70개로 44개(38.6%) 줄었다. 같은 기간 권리금은 9147만원에서 9806만원으로 659만원(7.2%) 올랐다.
상가 급매물 많다...장사하기 힘들어..


이같은 현상은 실제 창업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타 매물보다 권리금이 저렴한 급매물 위주로 점포가 소진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업계는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창업에 나서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창업자 입장에서는 섣불리 창업에 나서는 것을 경계해야 할 필요도 있다. 급매물 위주로 점포가 소진되면서 권리금이 오르고 있지만 실제 매출액은 오히려 7% 가량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같은 급매물이라 해도 층수에 따라 권리금과 매출액에 적지 않은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점포 선택 시 신중함이 요구된다.

조사 대상 급매물 114개를 다시 층수별로 나눠 분석한 결과, 1층 급매물은 불경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매출액과 권리금이 모두 증가했지만 1층 다음으로 많이 선택하는 지층 점포와 2층 급매물은 매출액과 권리금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급매물 중에서도 2층이나 지층에 위치한 점포보다 1층에 위치한 점포를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더구나 빠른 처분을 위해 주변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거래를 원하기 때문에 신규 창업자들에게는 1층 급매물이 보다 매력적이라는 것.

업계 일각에서는 1층 점포의 임대료나 권리금이 비싸다며 2~3층 점포나 지층 점포를 선택하라는 조언도 나오지만 이는 현실을 모르는 탁상이론에 불과하다는 것이 중론도 있다.






☞ 머니MnB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제휴문의 ; 01087942276@mt.co.kr
머니투데이 머니위크 MnB센터 _ 프랜차이즈 유통 창업 가맹 체인 B2C 사업의 길잡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