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명문제약, 자회사 명지약품 흡수합병(상보)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18 13: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명문제약 (3,545원 ▲65 +1.87%)(공동대표 이규혁·우석민)은 항암제 전문 의약품 수입업체인 명지약품을 흡수합병 한다고 18일 밝혔다.

명지약품은 지난 2007년 6월 명문제약이 발행 주식 100%를 인수한 회사로, 이번 합병은 합병신주를 발행하지 않는 무증자 방식에 의한 흡수합병 방식으로 진행된다.

명지약품은 항암제와 희귀질환 전문 의약품 수입업체다

명문제약 관계자는 "이번 합병을 통해 기존 제네릭(복제약) 제품군에 항암제 등 수입 의약품을 접목해 사업다각화와 시장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며 "두 회사 간의 인적, 물적 네트워크를 통해 회사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영자원의 효율적인 배분 및 관리를 통해 회사의 재무구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