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동렬 KIA 감독 공식 취임, 3년 '16억4천만원'

머니투데이
  • 윤희성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1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동렬 감독.ⓒ한국야구위원회(KBO)
선동렬 감독.ⓒ한국야구위원회(KBO)
선동렬 감독이 KIA 타이거즈의 지휘봉을 공식적으로 잡았다. 16년 만의 고향 팀 복귀다.

선동렬 감독은 21일 광주 KIA자동차 공장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그는 KIA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계약금 5억, 연봉 3억8천만원에 3년 계약했다. 선 감독이 받는 금액은 총 16억4천만원이다.

선 감독은 취임식 전에 광주 무등경기장을 먼저 찾았다. 선수단과 만난 자리에서 양복차림이 아닌 등번호 90번이 적힌 KIA 유니폼을 입고 운동장에 나서 선수들의 환영을 받았다.

선 감독은 '베테랑' 이종범을 비롯해 최희섭, 윤석민, 양현종, 김선빈 등 주전선수들과 2군 선수들을 만나 악수를 나눴다.

당초 선 감독이 자신의 현역시절 등번호(현재 영구결번) 18번을 달고 감독에 데뷔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았지만 그의 등번호는 90번으로 확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만원까지 본다"…네이버, 호실적에 또 장중 최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