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제일제당, 천일염 시장 확대 이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02 14: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천일염 맛소금' 출시... 맛소금 시장 트렌드 변화 주도

(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News1
News1


CJ제일제당(대표 김철하)이 천일염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일 천일염 브랜드 '오천년의 신비'에서 '맛소금'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천일염으로 만든 맛소금'은 제품의 90%를 차지하는 소금사용분량의 100%를 정제염 대신 명품 천일염 '오천년의 신비'로 대체해 천일염의 영양성분을 대부분 담아냈다.

'오천년의 신비' 천일염 100g에는 다시마 31뿌리 분의 마그네슘 441㎎, 멸치 1/4컵의 칼슘 145㎎, 바나나 1.2개 분의 칼륨 446㎎g 등 천연미네랄이 풍부하게 담겨있다.

대형마트 기준 100g 850원, 300g 제품은 2100원에 판매된다.

CJ제일제당은 '천일염'을 무기로 연간 200억원대의 정체 상태인 맛소금 시장 트렌드 변화를 주도하고 최근 주목받는 '천일염' 수요 확대를 이끈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를 위해 2009년 천일염 브랜드 '오천년의 신비'를 내놓은 이후 지속적으로 요리용 천일염 제품라인업을 확대하며 자사에서 생산되는 가공식품들의 천일염 사용 비중을 늘리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2009년 1% 대에 머물렀던 시장점유율이 올해 9월까지 누적 19%에 달했다"며 "1억 원이 채 안되던 매출실적(B2C)은 올해 5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B2B 수요까지 감안하면 올해매출 100억 원을 넘어서 업계 2위에 오를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천일염의 사업영역이 확대되기 위해 일반 소금이 널리 쓰이는 다양한 식품영역에서 수요대체가 이뤄져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산 식량자원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관련 산업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천일염은'은 현재 국내 연간 시장 규모가600억원대에 그치고 있다.

절임용으로 사용되는 소금과 일부 대기업에서 출시한 오리지널 '천일염' 브랜드에 머물고 있는 수준이다.

<표> 매출기준 B2C 천일염 MS 추이 (출처; 링크 아즈텍)

연도

2008

2009

2010

2011(9월 누계)

CJ

0%

1%

10%

19%

대상

10%

16%

26%

23%

사조

12%

15%

13%

9%

기타

77%

68%

50%

48%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