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의준 서울대 교수 안철수 '원장직' 물려받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17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고유선 기자 =
News1
News1


지난달 28일 안철수 교수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원장직을 사퇴함에 따라 융기원은 17일 임시이사회를 열어 윤의준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51·사진)를 신임 원장으로 선임했다.

윤 교수는 국내 LED분야에서 손꼽히는 전문가로 알려져 있으며 융기원의 창립 멤버다. 2009년까지 융기원 제1연구소 나노소재소자연구소장을 맡은 바 있고, 2010년부터 현재까지 융기원 에너지반도체연구센터장으로 일했다. 2009년 3월부터 현재까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융대원) 부원장직을 겸임하고 있다.

융기원 관계자는 "윤 교수가 융기원과 융대원 두 기관 실정에 밝고 융합기술분야에 연구업적과 경험이 많아 원장직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유관기관들과의 협력을 잘 이끌어 내 국내 및 경기도 R&D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