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드러나는 與 총선 공천 기준…혼합형 국민참여 경선으로 가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12 17: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4·11 총선을 앞두고 총선 공천 기준의 얼개를마련했다.

총선 후보를 뽑는 당내 경선 방식으로는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와 모바일 투표를 도입하지않고, 대신 일반 국민의 참여를 50%이상으로 하는 '혼합형 국민경선'을 실시하기로 윤곽을 잡았다.

이미 245개 지역구에서 당내 경선을 80%(196개), 전략공천을 20%(49개)로 한다는 원칙은 정해졌다.

정치쇄신분과위원장인 이상돈 비대위원은 12일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 기준 초안을 빨리 만들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스케줄이 당겨지고 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오는 16일까지 정치쇄신분과위가 1차 공천 기준안을 내놓으면, 이튿날 의원총회를 열어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설연휴 전인 19일께 공천 기준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 위원은"오픈프라이머리와 모바일 투표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해 논의했다"며 "고심 끝에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픈프라이머리는일반인만 100% 참여시킬 경우책임당원의 권리 논란을 부를 수 있고,현실적으로 야당과 경선 일정 등 모든 부분을합의하기어렵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

모바일 투표는 부작용을 우려해 도입이 무산됐다. 이 위원은 지난 1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모바일 투표는 비밀투표 보장과 대리투표 문제가 있을 수 있고, 매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비대위는 대신 국민경선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일반인의 참여비율을 절반 이상으로 높이는 '혼합형 국민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지난해 초 당 공천개혁특위가 국민경선제 실시를 제안하며일반인과 당원의 비율을 50:50으로 정한 것보다 진일보한 60:40 또는 70:30을 고려하고 있다.


이 위원은 "오픈프라이머리를 못하는 마당에 일반 유권자의 참여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에 공천 신청자가 다수인 경우, 현역 의원이 유리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감안해 현역의원과 도전자의 1:1 구도를 만들기로 했다. 현역의원이 없으면 공천 신청자를 2~3명으로 추려 경선을 진행한다.

경선자를 솎아내는 역할은 공천심사위원회(공심위)가 맡을 예정이다.

공천심사 전반을 관장할 공심위는 외부인사를 절반이상으로 채우고, 당 내부 인사는 3분의 1만 참여시킬 예정이다. 지난 18대 총선에서는 공심위원 11명 중 6명이 외부 인사였다.

이 위원은 "당내 내부사정을 아는 게 중요하다면 내부 인사를 절반으로 채울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현역 비례대표 의원은 이른바 '강남 벨트(강남·서초·송파)', 영남 등 한나라당 강세지역에는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김종인·이상돈·이양희·조동성·조현정·이준석 등 외부 출신 비대위원 6명 역시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당 쇄신의 진정성을 보이는 한편, 이들부터 일체의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뜻에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