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단독]국토부, 산하기관 감사…"비위 여부에 중점"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46
  • 2012.01.27 12: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단독
- 마산·동해·평택·여수·대산항만청, 우선실시
- 서울·원주지방국토관리청 등 감사원 감사
- 검사 출신 감사관 임명 후 사실상 첫 감사
- 비리 부처 오명 벗기 위해 강도 높게 진행


[단독]국토부, 산하기관 감사…"비위 여부에 중점"
국토해양부가 이달 말부터 산하기관 정기 감사에 나선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홀한 감사를 받았던 기관 5곳을 우선 감사 대상에 포함시켰다.

특히 이번 감사는 지난해 연이은 향응 접대 물의를 일으켰던 점을 감안, 직원들의 비위 근절을 위해 현직 검찰 출신 감사관이 임명된 후 처음으로 실시하는 것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국토부는 이달 말부터 다음 달까지 마산·동해·평택·여수·대산항만청 등 5개 지방항만청을 대상으로 자체 정기 감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3월에는 울산항만공사와 인천항만공사의 감사 계획을 확정했다.

국토부의 산하기관 감사는 피감기관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 3년 주기로 이뤄진다. 국토부는 감사를 받은 지 3년이 지난 산하기관을 우선 순위에 올렸다.

↑신은철 감사관
↑신은철 감사관

여기에 감사원으로부터 넘겨받은 감사 대상 기관도 리스트에 포함됐다. 올해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감사원 감사를 받고 울산항만공사와 인천항만공사는 국토부로 넘어왔다.

특히 지난해 9월 신은철 감사관이 임명된 후 연간계획을 잡아 실시하는 사실상 첫 감사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신 감사관은 서울고등검찰청 특별감찰반장으로 근무한 국토부 내 첫 현직 검찰 출신으로, 2002년부터 광주·인천지검에 근무하면서 부산항을 통해 밀수된 북한산 필로폰 48㎏을 적발하는 등 강력부에서 잔뼈가 굵었다.

국토부는 지난해 직원들이 산하기관으로부터 향응 접대와 금품을 받은 사실이 적발돼 홍역을 앓자 특단의 대책으로 신 감사관을 임명했었다.

신 감사관은 앞서 4000억원 규모의 민간 레저사업 추진을 돕기 위해 전직 김해시장 2명이 공문서를 위조,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한 혐의를 잡고 올 초 검찰에 수사의뢰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관의 규모가 작아 감사를 오랜 기간 받지 않은 곳이나 올해 감사원과 피감기관을 교차해 국토부 감사 대상에 포함된 곳을 먼저 실시하기로 했다"며 "감사원 수준의 정밀한 조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특히 공무원들의 비위 사실을 살펴보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