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수부가 심상찮다'…정치인 줄소환 배경은 '조직보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2.06 10: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News1 허경 기자
News1 허경 기자





검찰 특수수사의 '컨트롤타워'로 불리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사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검찰 개혁'의 일환으로 정치권으로부터 폐지 압박을 받고 있는 중수부는 최근 전현직 정치인들을 줄줄이 대검 청사로 불러들이고 있다. 각종 뇌물 수수 의혹 때문이다.

대검 중수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최근 이화영(49) 전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청탁 명목으로 1억여원의 금품을 건넨 혐의로 김동진(62) 전 현대차그룹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김 전 부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2006~2007년 현대차 비자금사건 당시 정몽구(74) 현대차그룹 회장의 선처를 부탁하며 이 당시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의원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6일 이 전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의 실제 로비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의 칼날이 뇌물공여 의혹을 사고 있는 현대차로 향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앞서 중수부는 올초부터 본격적으로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중수부는 지난달 14일 부산저축은행이 추진한 아파트 시행사업과 관련해 브로커로부터 억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나라당 이성헌(54·서울 서대문갑) 의원을 소환조사한 후 사법처리 수위를 검토중이다. 이 의원은 친박계 의원으로 분류되고 있다.

검찰은 또 1000억원대 저축은행 대출비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유동천(72) 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2010년 7·28 재보선에 출마했던 윤진식 의원에게 2000만~3000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해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이계 핵심으로 분류되는 윤 의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수부는 지난달 정국교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한 사면을 청탁해 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박양수(74) 전 민주당 의원을 체포한 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 영장실질심사에서 기각됐다.

법조계에서는 C, H, 또다른 H사 등 일부 대기업에 대한 중수부의 수사도 조만간 진행될 것이라는 소문도 파다해 재계 관계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하고 있다.

이처럼 중수부가 잇달아 전현직 정치인들과 재계에 대해 돋보기를 들이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법조계 주변에서는 '중수부가 올 총선 이후 불어닥칠 존폐론에 정면대응하기 위한 실적쌓기'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전국 사정정보가 취합되는 대검 중수부가 정치권과 재계 사정에 대한 실탄을 장전해 놓고 '중수부 조직 보위'를 위해 하나씩 꺼내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근거없는 얘기"라며 일축했다. 그러나 검찰 안팎에서는 중수부가 뭔가 움직이고 있다는 얘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