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계열사 주식 매수추천해도 된다? "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4.02 18: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관계 회사를 매수 추천해도 되나요?" IBK투자증권이 2일 모회사인 기업은행에 대한 투자분석 보고서를 통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8000원으로 제시하면서 이런 질문이 나왔다.

와이즈에프엔 등에 따르면 2008년7월 설립된 IBK투자증권이 기업은행에 대한 투자의견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정식으로 낸 것은 지난해 9월이 처음이었다.

IBK투자증권 관계자는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애널리스트가 리포트 작성 전 사내 규정준수팀(컴플라이언스팀)을 통해 사전검토를 마쳤다"며 "금융투자협회 규정에 따른 것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IBK투자증권 지분 79.58%를 보유하고 있다.

금투협의 '금융투자회사의 영업 및 업무에 관한 규정'은 증권사가 1% 이상 5% 미만의 지분을 갖고 있는 기업이나 증권사 스스로 보증·담보제공 등 방법으로 채무이행을 간접적으로 보장하는 기업, 그리고 독점규제법 등 법령에 의해 계열사로 지정된 기업에 대해 기업분석 보고서를 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다만 증권사는 보고서에 분석대상 기업과 자사 사이의 관계에 대해 명기해야 한다. IBK투자증권은 이날 기업은행 분석 보고서 하단에 '규정준수 공지사항'(Compliance Notice) 란에 "당사는 IBK기업은행의 자회사임"이라는 점을 명시했다.

한화증권은 지난 2월말 한화케미칼에 대한 '매수' 투자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냈다. 삼성증권은 올 들어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중공업 등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했고 SK증권 역시 SK이노베이션이나 SK텔레콤 등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의견을 냈다. HMC투자증권도 현대차 등 최대주주에 대한 '매수' 추천했다.

반면 계열사에 대한 보고서를 내지 않는 곳도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모기업인 신한지주에 대한 보고서를 내지 않고 있고, KB투자증권도 KB금융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하지 않는다. 한국투자증권도 모회사인 한국금융지주를 분석하지 않는다.

금투협 관계자는 "증권사와 분석대상 기업이 지분 관계로 얽혀있다고 해 분석보고서를 내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은 없다"며 "증권사마다 컴플라이언스 규정의 수준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