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변희재 "낸시랭과 토론, 편집 엉망인 탓" 불만 토로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81
  • 2012.04.06 13: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변희재 주간 미디어워치 대표가 화제가 된 '낸시랭과의 토론'에 대해 '편집탓'이라고 뒤늦게 불만을 토로했다.

문제의 토론은 지난 1일 온라인 채널 인사이트티비(Insite TV)에서 방영된 ‘3분 토론-낸시랭과 변희재 제대로 한판 붙다!’라는 방송. 이를 본 누리꾼들의 평가는 "낸시랭의 KO승"이라는 것. 변 대표는 이에 대한 불만을 트위터에 표출한 것이다.

6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의 트위터
6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의 트위터
변 대표는 6일 자신의 트위터(@pyein2)에 "낸시랭과의 토론 현장에 저희 측 기자 3명이 같이 갔었다"며 "한시간 토론하는 동안 연예인의 사회참여에 대해 매우 밀도 깊은 이야기가 전달되었다고 다들 자평했다. 그런데 편집된 걸 보니, 엉망진창"이라고 방송 편집에 대한 언짢은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1시간 10분 동안 나름대로 진지하고 괜찮은 토론이었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참여를 잘했다고 판단했을 정도였다. 편집이 문제다"라고 꼬집었다.

또 "낸시랭 건, 한 시간 이상 토론했는데, 실제 공개된 건 편집된 10분짜리다. 토론프로는 편집 없이 가는데, 이렇게 편집해서 내보내는 건,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트윗했다. 변 대표는 "현장에서는 스타의 사회참여론에 대해 거의 강의를 했는데, 왜 승패방식으로 보도가 될까 납득이 안 되었는데, 한시간 토론을 10분으로 편집하면서 공방 형식을 띌 수밖에 없었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유튜브 영상 채널 인사이트티비(Insite TV)에서 방영된 ‘3분 토론'에 출연한 변희재 미디어 워치 대표와 행위예술가 낸시랭씨
지난 1일 유튜브 영상 채널 인사이트티비(Insite TV)에서 방영된 ‘3분 토론'에 출연한 변희재 미디어 워치 대표와 행위예술가 낸시랭씨
한편 낸시랭은 지난 2일 포털 사이트 네이트의 뉴스&톡 게시판에 '연예인들은 국민의 감정을 대변해요~~!'라는 글을 남기며 토론에 이은 자신의 생각을 전달한 바 있다.

그는 "요즘 연예인들은 고학력에 지성이 넘치시는 분들이 많으세요. 이 분들이 복합적인 국민의 생각을 더 섬세하게 대변 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니까 무서워서 사찰하는 거 겠죠?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국가에요. 누구나 자유롭게 정치적 발언을 할 수 있어요. 연예인도 예외는 아니랍니다~!"라며 최근 불거진 '민간인 불법 사찰'에 대해서도 일침을 놓아 누리꾼들로 부터 "똑똑한 낸시랭" "개념녀"라며 호평을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