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1~3번 모두 사퇴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04 0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수 News1 한상령 인턴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수 News1 한상령 인턴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4일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1, 2, 3번이 사퇴를 못하겠다고 버티고 있다. 상처받았지만 마지막 애정으로 당을 지켜보고 있는 유권자들을 더 이상 화나게 하지말라"며 이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진보논객으로 통하는 진 교수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사퇴거부는 (부정선거라는) 불량품을 내놓고 반품도 못해주겠다는 배짱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진보당이 받은 10%의 지지는 노회찬, 심상정, 유시민으로 대표되는 세력에게 보내는 유권자들의 지지"라며 "검증도 없었고 정치이념도 없는 비례대표 1~3번의 사퇴는 당이 유권자들에게 해야 할 최소한의 사과"라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유권자들이 당 전체에 보낸 지지를 특정정파가 부정한 방법으로 가로챈 점은 용서할 수 없는 사태"라며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해명되지 않았다'는 얘기는 부정선거를 저지른 측에서 내놓은 변명에 불과하다"며 통합진보당 당권파를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독재정권 아래 악법에 저항하기 위해 비합법 행동을 하던 관행과 민주노동당 시절 발생했던 갈등들을 계파 간 이해조정하는 선에서 봉합해온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는 것"이라며 "이번 비례대표 경선 부정 사건은 전국적 차원으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터진 환부를 봉합하는 선에서 해결할 것이 아니라 확실히 환부를 드러내놓고 수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민노당은 진보신당이 떨어져나갈 때 당내 간첩을 제명하지 않으면 당이 갈라진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묵인한 사람들"이라며 "이번에도 끝까지 버틸 것이기 때문에 유권자들이 직접 움직여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부정선거에 대한 검찰조사에 대해서는 "검찰이 개입할 경우 부정선거의 가해자에서 공안탄압의 피해자인 척 할 수 있는 구실을 줄 것"이라며 "통합진보당 내의 사태 추이를 지켜본 후 당의 수사의뢰를 받아 검찰이 개입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