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 밀양아리랑대축제 관람객 15만명 성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07 14: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남 밀양=뉴스1) 이철우 기자=

제55회 밀양아리랑대축제에서 무형문화재 밀양백중놀이가 시연되고 있다..(밀양시 제공) News1
제55회 밀양아리랑대축제에서 무형문화재 밀양백중놀이가 시연되고 있다..(밀양시 제공) News1


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밀양 영남루와 남천강 둔치 일원에서 열린 제55회 밀양아리랑대축제가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밀양아리랑대축제에는 밀양시민과 전국의 관광객, 외국인 등 15만여명이 행사장을 방문해 아리랑대축제가 전국축제로 한발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아리랑대축제의 화두는 개막작으로 2일과 3일 무대에 오른 '약산 아리랑'과 '현대판 아랑'. 약산 아리랑은 밀양출신 독립 열사들의 서릿발 같은 우국정신을 되새기고 어두운 시대 젊은 아나키스트들의 질풍노도 같은 삶의 여정을 극화했다.

4일에는 ‘2012 아리랑의 해 선포식’과 “밀양아리랑의 밤” 공연이 열려 축제의 흥을 고조시켰고 5일에는 제11회 밀양아리랑 가요제가, 축제 마지막 날인 6일에는 무형문화재 길놀이와 무형문화재 축제 한마당, 제1회 밀양시 실버가요제, 임진년 아랑규수 대관식에 이어 시민화합 한마당 등의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특히 이번 축제는 충의·지덕·정순 3대 정신의 계승을 위한 체험 존과 밀양전통문화 체험 존을 확대했으며, 자연환경도시 밀양의 이미지를 더 높이는 부교와 밀양강 수상 무대의 미니 카페테리아와 프린지공연을 운영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체험행사로는선비공부방과 선비길 등의 지덕존, 볏집 엮기 시연, 전통대장간 등 밀양전통문화존, 정순존, 밀양관아존, 밀양아리랑존 등전통문화의 장을 운영해관람객들에게 추억거리를 제공했다.

아랑낭자의 정순정신을 기리고, 아랑제향의 제관 및 밀양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될 임진년 아랑규수로 진(유우연·23·부북면), 선(김혜빈·19·삼랑진읍), 미(김수현·24·내일동), 정(신민현·24·초동면), 숙(이은진·26·내이동)이 선발됐다.

왼쪽부터 아량규수 신민현(정),김혜빈(선),유우연(진),김수현(미),이은진(숙)..(밀양시 제공) News1
왼쪽부터 아량규수 신민현(정),김혜빈(선),유우연(진),김수현(미),이은진(숙)..(밀양시 제공) News1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