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학규 격정토로 "박근혜 대통령되면 '新공포정치' 시대 도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5.17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진성훈 이준규 기자=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현 정치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2.5.16/뉴스1  News1 이종덕 기자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현 정치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2.5.16/뉴스1 News1 이종덕 기자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17일 "새누리당이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서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 개인의 당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했으니 그 세력이 정권을 장악한다면 '신(新)공포정치'의 시대가 도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손 고문은 이날 뉴스1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사실상 박 전 위원장이라는개인에 의해 모든 것이 결정되는 새누리당은 민주정당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새누리당 박 전 위원장이 대통령이 되면 신공포 정치의 시대가 올 것이라는 손 고문의 발언은 박 전 위원장의 리더십을사실상 '전면 부정'한 것으로 정치권에서 제기된 비판 가운데 가장 수위가 높은 것이어서 박 전 위원장의 반응 등이 주목된다.

손 고문은 박전 위원장에 대한 이같은 인식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강도높은 비판을 계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 고문은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박 전 위원장과 같은 권위주의적인 리더십으로 눌러도 떡고물만 조금 쥐어주면 됐지만 지금은 그런 리더십으로는 국민들의 사회에 대한 불안과 불만만 키울 뿐"이라며 "박 전 위원장이 대통령이 된다면 나라가 안정적으로 운영될지 의심스럽다"고 거듭 지적했다.

손 고문은 민생과 복지를 강조하고 있는 박 전 위원장의 행보에 대해 "민주주의의 철학적 기초가 없는 권위주의적인 복지는 허구"라면서 "권위주의적인 복지는 선순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고문은 황우여 신임 대표가 선출된 새누리당 전당대회 결과에 대해서도 "박 전 위원장 1인당임이 확인됐다"고 전제, "(새누리당) 지도부가 어떻게 구성되든 박 전 위원장이대권주자가 될 텐데 누가 대표가 되는지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평가절하했다.

손 고문은 최근 문재인 상임고문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게 이른바 '공동정부론'을 제안한 데 대해 "단순히 정권교체의 '수단'만을 먼저 생각하면 안 된다"며 "우리가 정권을 교체하려는 '목적'을 국민들에게 설득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손 고문은 "국민은 누가 집권하는지에는 관심이 없다"며 "어떻게 국민을 먹여 살릴지를 설명해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 고문은 이어 "그런 고민없는 연대는 알맹이가 빠진 것이다. (공동정부론은) 국민하고는 상관 없는 일이고 정치공학적인 사고"라고도 했다.

손 고문은 "(안 원장과의) 연대를 하지 말자는 뜻은 아니지만 지금 연대를 잘못 말하면 민주당만으로는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기정사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연대를 논할 시점이 있겠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말했다.

최근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손 고문은 "진보는 어려운 사람들을 보호해야 하는데 자기들만의 권력투쟁, 종파주의로 인해 진보 전체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전화위복으로 삼아 반성하고 쇄신하는 계기가 되지 못하면 약자와 서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고문은 통합진보당과의 대선 야권연대에 대해선 "아직 야권연대를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지금은 민주당을 정비하고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얻는 데 집중해야 한다. 대선만을 생각해서 '연대를 한다', '짝짓기를 한다'는 일은 국민들의 이해관계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민주당의 선(先) 쇄신을 주문했다.

손 고문은 본인의 대선주자로서의 지지율이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데 대해 "내가 부족한 탓"이라며 "이 나라를 왜 책임지려고 하는지 스스로에게 끊임 없이 묻고 목표 달성을 위한 실력을 닦을 것이다. 그 노력이 국민의 마음에 닿으면 반응이 있을 것이고 아니라면 담담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손 고문은 당내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옛 한나라당 출신'이라는 점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손학규라는 인물이 민주당에 합류해 해를 끼쳤는지 아니면 적극 기여해서 오늘날의 당을 만들었는지 이성적으로 생각해보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논란이 계속 당내에서 나오면 '누워서 침뱉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