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스애정행각 사진 공개, 인터넷 '시끌시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12
  • 2012.05.17 1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재욱 기자=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한 커플의 '버스애정행각' 사진이 공개돼 인터넷이 시끌벅적하다.

16일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버스애정행각, 못 봐주겠다'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부산에 사는 20대 여대생이라고 신분을 밝힌 글쓴이는 "아침 일찍 도서관에 가려고 버스를 타 맨 뒷자리 창가에 앉았다 얼마 안돼 한 커플이 버스를 타더니 내 옆자리에 앉아 뽀뽀를 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볼에 뽀뽀하는 정도는 이해하지만 이 커플은 심했다. 남자가 여자의 목을 꺾고 심한 소리를 내며 스킨십을 했다. 아침부터 음란 동영상을 보는 기분이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글쓴이는 "옆자리 중년 여성이 자리를 옮기기까지 했지만 그들의 스킨십은 멈출 줄을 몰랐다. 도저히 참을 수 없어 동생과 속닥거리며 눈치를 줬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글쓴이에따르면 문제의 커플은 하차하려고 출입문 쪽에 서 있는 동안에도 애정행각을 계속했고 화가 난 나머지이들의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글쓴이는온라인 커뮤니티에"한 마디 하는 대신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는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다.

몇몇 누리꾼은 "공공장소에서는 이러면 안 된다", "완전 무개념이네 말세다 말세" 등 의견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또 신상털기냐", "사진 찍히는 사람 초상권 문제는 고려했나" 등 의견을 게시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