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설거지 하는 며느리 엉덩이 만진 시아버지, 결국…

머니투데이
  • 이슈팀 백예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6.19 15: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설거지 하는 며느리의 엉덩이를 다독인 시아버지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며느리의 신체를 만진 시아버지 A(47)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아들 부부와 함께 살고 있는 A씨는 지난 18일 오후 7시께 광주 서구 자택에서 집안일을 하고 있던 며느리 B(21)씨의 엉덩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조사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시아버지가 불쾌한 손길로 엉덩이를 만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며느리가 고생하는 것 같아 엉덩이를 가볍게 다독였을 뿐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