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2분기 경제성장률 1.5%..`1년 최저`(상보)

머니투데이
  • 김국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7.27 21: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분기 미국 경제회복세가 고용 둔화에 발목 잡혀 퇴보했다. 미국 2분기 경제성장률이 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고 27일 발표했다. 1분기 경제성장률을 1.9%에서 2.0%로, 지난해 4분기 경제성장률을 3.0%에서 4.1%로 상향 수정했다.

이는 1분기 GDP 증가율 2.0%보다 낮고, 지난해 2분기 1.3% 이후 최저치다. 다만 블룸버그통신 전문가 추정치 1.4%를 소폭 웃돌았다.

유럽 재정위기에 미국 재정 절벽(fiscal cliff) 우려로 소비가 줄고 기업 실적이 타격을 입어, 기업이 고용을 줄이거나 보류한 탓에 미국 경제회복세가 꺾였다.

2분기 가계 소비는 1.5% 증가해, 1분기 2.4%보다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 추정치는 1.3%였다.

이에 따라 미국 연준이 추가 경기부양책을 시행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마이클 핸슨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는 그다지 좋지 않은 발걸음으로 하반기를 시작했다"며 "미국 경제가 현저히 둔화되고 있고 최근 위기에 비추어 볼 때 연준이 하반기에 손 놓고 앉아있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