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살인 혐의' 산부인과 의사, 13가지 약물 투약했다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31
  • 2012.08.08 16: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김모씨, 약물 몰래 빼낸 정황… 거짓말탐지기서 판독불능, 혐의입증 '난관'도

금지약물 투약으로 환자를 사망케한 뒤 부인과 함께 사체를 한강변에 내다 버린 산부인과 의사 김모씨
금지약물 투약으로 환자를 사망케한 뒤 부인과 함께 사체를 한강변에 내다 버린 산부인과 의사 김모씨
환자에게 금지된 약물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산부인과 의사가 "천천히 약물을 링거에 떨어뜨리면 괜찮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새벽 병원에 찾아온 환자 이모씨(30·여)에게 수면유도제를 투약한 뒤 사망하자 사체를 한강변에 내다버린 산부인과 의사 김모씨(45)가 기존에 알려진 수면유도제 미다졸람을 비롯해 정맥주사 금지약물이 들어간 13종류의 약물(생리식염수 포함)을 섞어 투약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경찰에서 "이씨에게 생리식염수가 섞인 미다졸람을 투약한 뒤 곧바로 나로핀, 베카론, 리도카인 등의 마취제 등 모두 13종의 약물이 섞인 링거 추가로 투약했다"면서 "점적주사 방식(링거 주사기가 환자의 정맥으로 약물을 한 방울씩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마취제를 주면 괜찮을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의사 김씨가 숨진 이씨에게 투약한 금지약물 나로핀. 뒷면에는 '정맥주사 금지'라는 설명서가 붙어있지만 김씨는 "천천히 투약하면 죽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의사 김씨가 숨진 이씨에게 투약한 금지약물 나로핀. 뒷면에는 '정맥주사 금지'라는 설명서가 붙어있지만 김씨는 "천천히 투약하면 죽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의사 김씨는 간호사에게 피곤을 이유로 미다졸람을 맞아야겠다고 거짓말을 하고 약품을 입수했고, 나로핀 등 3종의 마취제를 다른 의사 및 간호사가 있는 수술실에서 몰래 가져나온 정황도 드러났다.

의약계에서는 의사 김씨가 몰래 약물을 빼내 투약한 점에 대해 '살해 의사'가 있었다고 조심스러운 견해를 밝히고 있다.

의약업계의 한 관계자는 "나로핀은 혈관투약이 금지된 약물로 심장정지의 위험이 있어 반드시 피부 특정부위에만 투약해야 한다"며 "베카론은 투약 즉시 호흡이 멎기 때문에 호흡대체기(벤틀레이터)가 갖춰진 수술실에서만 투약해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수술경험도 많은 김씨가 몰래 약물을 가져와 투약한 점은 살인 의도가 있었다고 보기에 충분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의사 김씨로부터 13종의 약물을 투약받은 이씨가 산모용 침대에서 잠들고, 김씨는 같은 방에 있는 간병인용 침대에서 잠든 것으로 조사됐다. 투약 2시간 뒤 이씨가 깨어나지 않자 김씨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사체를 유기하기로 마음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사 김씨가 숨진 이씨의 정맥에 주사한 13종류의 약물. 정맥주사가 금지된 마취제 나로핀 등이 포함돼있다.
의사 김씨가 숨진 이씨의 정맥에 주사한 13종류의 약물. 정맥주사가 금지된 마취제 나로핀 등이 포함돼있다.
서초서 관계자는 "김씨가 투약 2시간 뒤 황급히 다른 층으로 가 청진기와 동공반응 확인용 펜라이트를 들고 이씨가 누운 방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CC(폐쇄회로)TV에 포착됐다"며 "이씨는 투약 받기 5분 전까지 베카론, 리도카인, 박타신 등 약품의 종류를 스마트폰으로 검색한 사실도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의사 김씨의 살인 혐의가 확정되기까지는 난관이 도사리고 있다. 거짓말탐지기 수사에서도 판독불능 결과가 도출돼 혐의를 확실하게 입증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거짓말탐지기는 일반적으로 +6에서 -6으로 반응을 나눠 +6 이상이면 진실, -6 이하면 거짓인데 의사 김씨의 반응은 모두 그 사이에 머물러 판독불능이 나왔다"며 "살해의사와 약물 주사시 사망 가능성 인지 등도 거짓말 여부를 가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사의 핵심은 약물 투약 이후 이씨가 사망할 가능성에 대해 의사 김씨가 알고 있었는지 여부"라며 "장기와 혈액에 대한 부검 결과가 나오는 즉시 내용을 검찰에 통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9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체를 유기한 김씨를 차에 태우고 집으로 돌아온 김씨의 아내 서모씨(40)도 사체유기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밖에도 김씨가 미다졸람을 처방전없이 사용한 책임을 물어 H산부인과 법인 대표와 약품을 관리한 약사 등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