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취임 즉시 복지국가 5개년 계획 실행할 것"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09 1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민주 복지공약, 단순 선거용 공약 아냐"

ⓒ뉴스1제공
ⓒ뉴스1제공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후보는 9일 "복지국가를 대한민국의 국가비전, 국정철학으로 삼겠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제1차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자신의 선거대책위 미래캠프 산하 복지국가위원회 회의를 열어 "복지국가위원회가 그 계획을 세워주면 국민들께 정책공약으로 밝히고,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확정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복지는 국가가 국민에게 주는 시혜가 아니라 국가의 의무이고 국민의 권리"라며 "복지를 제대로 해야 경제도 발전하고, 일자리도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또한 "복지국가위원회가 제1차 복지국가 5개년계획을 세우면 인수위원회에서 (정책으로) 실행할 것들을 확정하겠다"며 "우리의 복지공약은 단순히 선거용 공약이 아닌 집권 후 시작할 제1차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의 실행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첫 전체회의를 연 복지국가위원회는 △소득보장 분과 △복지서비스 분과 △보건의료 분과 △여성·돌봄 분과 △복지재정 분과로 나뉘어 이혜경 위원장을 포함 총 2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복지국가위원회는 향후 제1차 복지국가 5개년 계획으로 △일자리 복지 △민생 복지 △지역균형 복지 △돌봄 및 의료, 여성, 아동·청소년, 청년, 노인, 장애인 등 분야별 공약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