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철수, 송호창 의원 영입은 '다목적 카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0.09 1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진성훈 진동영 기자 =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사무실에서 캠프에 전격 합류한 민주통합당 송호창 의원을 소개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송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권교체와 새로운 정치는 우리시대의 소명"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께는 진심으로 죄송하다. 우리는 결국 하나가 될 것이다. 그것이 정치개혁의 출발"이라고 밝혔다. 2012.10.9/뉴스1  News1 오대일 기자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사무실에서 캠프에 전격 합류한 민주통합당 송호창 의원을 소개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송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권교체와 새로운 정치는 우리시대의 소명"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께는 진심으로 죄송하다. 우리는 결국 하나가 될 것이다. 그것이 정치개혁의 출발"이라고 밝혔다. 2012.10.9/뉴스1 News1 오대일 기자



송호창 민주통합당 의원이 9일 민주당을 전격 탈당,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캠프에 공동선거대책본부장으로 합류함에 따라 안 후보 측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든든한 원군을 얻게 됐다.

아울러 현역 의원의 첫 안 후보 캠프 합류가 대선 정국을 앞둔 정치판 전체의 지각변동을 예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송 의원의 합류는 상당한 파장을 낳을 수 있다.

송 의원은 이날 서울 공평동 선거캠프에서 안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변화의 열망 한 가운데 안 후보가 있다"며 "안 후보는 정권교체와 새로운 변화를 갈망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후보"라고 밝혔다.

이날 송 의원의 영입 기자회견에는 안 후보가 함께 해 의미를 강조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송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 당을 떠나는 힘든 결정을 내려주셨다"며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을 모두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앞서 민주당에서 탈당한 뒤 합류한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 및 옛 한나라당 쇄신파 의원 출신인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과 함께 공동선대본부장을 맡는다.

민주당의 김근태(GT)계 인사(박선숙) 및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출신 인사(김성식)에 이어 대표적인 시민사회 출신인 송 의원이 합류함에 따라 안 후보 캠프는 출마 선언 이후 강조해 온 '통합' 이미지의 선대본에 한발 더 다가가게 됐다. 문 후보 측과의 선대위 인재영입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는 평가도 나올 수 있다.

특히 송 의원은 현역 의원으로서는 첫 합류라는 점에서 안 후보는 향후 선거운동 과정에서 원내 활동을 벌일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의미도 크다.

지금껏 안 후보는 국정감사나 각종 상임위 활동 등 국회 내에서 벌어지는 각종 공세에도 불구하고 현역 의원이 없어 국회 내에서의 활동에 제약을 받아왔다.

송 의원이 합류하면서 안 후보 측은 국회 내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즉각 반박에 나서는 식의 실시간 대응을 할 수 있다.

송 의원은 "어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국정 감사가 아니라 안철수 감사만 하는 등 새누리당 150명 의원들이 안 후보 공격하기에 급급하고 있지만 안 후보는 단 한 명의 현역의원도 없어 국회 정론관조차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 이에 대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예고했다.

그간 정치쇄신을 강조하며 기존 정당정치와 거리를 둬 온 안 후보로서는 현역 의원의 영입으로 인해 정당정치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내보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유권자들이 무소속 후보에게 가지는 불안감을 다소나마 상쇄시킬 수 있다는 얘기다.

윤희웅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분석실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현역 의원이 한명도 없던 안 후보 캠프에 안정감을 보완하는 측면이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안 후보가 대선 이후 상황에 따라 창당에 나설 경우 원내정당을 이룰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는 의미도 가진다.

안 후보는 지난달 출마 선언 당시 계속 정치인으로 살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송 의원은 박선숙 선대본부장과 함께 민주당과의 후보단일화 과정에서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 의원은 민주당 및 문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결국 하나가 될 것이다. 저의 가장 큰 소임은 우리가 하나가 되도록 하는 일"이라고 말해 단일화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송 의원의 안 후보 캠프 합류 후 정가의 시선은 우선 민주당 내 추가 이탈 여부에 쏠렸다.

문 후보의 지지율이 후보확정 이후 탄력을 받으면서 민주당 의원들의 이탈 가능성은 낮게 점쳐져 왔지만 송 의원이 첫 테이프를 끊은 만큼 동요가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윤 실장은 "문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 국면에 있어 당장은 현역 의원의 추가 이탈이 나타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전직 의원의 경우 추가 합류가 있을 수도 있겠고 향후 안 후보가 우위 구도가 형성되면 추가적 동요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문 후보 측과 안 후보 측이 영입 경쟁을 둘러싸고 얼굴을 붉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더구나 최근 들어 두 후보 측이 단일화 논의를 염두에 둔 차별화 전략 차원에서 기싸움을 벌이는 분위기가 강해지고 있어 '의원 빼가기' 논란으로 양 측의 감정이 악화할 수도 있다.

민주당으로서는 추가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송 의원 이탈에 대해 마냥 신사적인 대응으로만 일관하기도 어렵다.

강기정 최고위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안철수식 새로운 정치가 고작 이거냐. 몇 시간 전까지 (송 의원이) 정무위에 같이 있으면서 '오후에 중요한 일이 있다'고 해 질의순서도 어렵게 바꿔줬는데 이런 일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송 의원의 합류는 단지 민주당 뿐 아니라 정치판 전체에 파장을 낳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본인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새누리당 소속의 원희룡, 정태근, 홍정욱 전 의원 등의 합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는 여야의 개혁 중도 성향의 인사들이 안 후보 캠프로 '헤쳐 모여' 할 수 있다는 전망과 맞닿아 있다.

일각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송 의원의 합류로 안 후보와 박 시장의 관계 변화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