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대선 '박빙'…선거인단 오바마 173명vs롬니 174명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07 1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대선 일부 주의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7개주에서 밋 롬니 공화당 대선 후보가 20개주에서 승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는 경합주로 분류됐던 위스콘신과 뉴햄프셔를 손에 넣고 롬니가 막판에 공을 들였던 펜실베이니아에서도 예상대로 승리하며 오바마의 '텃밭'인 서부 지역 결과 포함 전에도 롬니에게 크게 뒤쳐지지 않는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롬니는 출구조사에서 승부를 예상하기 힘든 곳으로 분류됐던 애리조나에서 승리를 굳힌 것으로 전망된다.

대선에서 이기려면 주 별로 할당된 538명의 선거인단 중 과반인 270명을 확보해야 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오바마는 17개주에서 17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집계됐다.

오바마의 승리가 예상 되는 곳은 코네티컷(선거인단 7명), 델라웨어(3), 워싱턴DC(3), 일리노이(20), 메인(4), 메릴랜드(10), 매사추세츠(11), 로드아일랜드(4), 뉴저지(14), 버몬트(3), 미시간(16), 뉴욕(29), 펜실베이니아(20), 위스콘신(10), 뉴햄프셔(4), 뉴멕시코(5), 미네소타(10) 주다.

위스콘신과 뉴햄프셔는 선거 전 플로리다, 콜로라도, 오하이오, 버지니아와 함께 승부를 예상할 수 없는 경합지로 꼽혔으나 오바마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롬니는 앨라배마(9), 아칸소(6), 조지아(16), 인디애나(11), 캔자스(6), 켄터키(8), 루이지애나(8), 미시시피(6), 네브래스카(5), 노스다코타(3), 오클라호마(7), 사우스캐롤라이나(9), 사우스다코타(3), 웨스트버지니아(5), 테네시(11), 텍사스(38), 와이오밍(3), 유타(6), 몬타나(3), 애리조나(11) 등 20개주에서 승리가 전망돼 17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됐다.

한편 경합주는 승패를 가늠하기 힘든 치열한 접전이다.

동부시간 7시 경합주 중 가장 먼저 투표를 마감한 버지니아주(13)는 CNN 출구조사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밋 롬니 공화당 후보의 예상 득표율이 49%로 동률을 기록했다.

플로리다주(29)에서는 오바마와 롬니가 각각 50%, 50%를 오하이오주(18)에서는 오바마와 롬니가 각각 51%, 48%로 나타났다.

콜로라도(9)에서도 두 후보 모두 48%의 득표율이 예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