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익위 "음식점서 생수병 재사용하면 과태료 부과" 권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1.14 1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News1 김성광 인턴기자
News1 김성광 인턴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생수병에 음용과 보관, 취급시 주의사항을 구체적으로 표시하고 성분표시의 오차범위를 지정하도록 하는 등 관련 제도의 개선을 환경부와 보건복지부에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권익위는 또 식당 등 일반 식품접객업소에서 생수병을 재사용할 경우 과태료나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부과토록 하는 방안도 함께 권고했다.

권익위의 이번 권고는 지난해 10월부터 약 3개월에 걸쳐 생수 생산업체와 유통현장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 결과 드러난 문제점들에 따른 조치다.

권익위는 "시판 생수의 대부분이 음용시기와 개봉 후 보관방법을 표기하지 않고 있다"며 "변질을 초래할 수 있는 취급상의 주의표시도 없으며 무기물질 함유량 표시의 오차범위에 대한 규정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원지와 상관 없이 동일 제품명으로 판매하는 경우 무기물 함량은 동일하게 표기하고 있었다"며 "용기에 표기된 양과 실제 검출량이 40배 가까이 차이나는 제품도 있어 소비자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권익위는 직사광선 아래에 생수병을 방치하는 경우 환경호르몬과 포름알데히드, 아세트알데히드 등의 발암물질이 검출될 수 있다고 보고 유통 과정에서 직사광선을 차단할 수 있도록 묶음상품의 포장 재질로 종이 상자 등을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또 생수 수질 검사가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점, 검사 결과가 공개되지 않는 점 등을 지적하고 시·도 정기점검 결과는 관할 시·도 홈페이지에, 자가품질검사는 각 제품사와 시·도 홈페이지에 공개토록 하는 내용도 권고안에 포함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