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朴대통령, 日 우경화에 우려 표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24 1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허남영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 함께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청와대 제공)  News1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 함께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청와대 제공) News1



박근혜 대통령이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박 대통령은 24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 함께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고 "한일 양국이 미래를 열어가는 신뢰 관계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올바른 역사 인식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어렵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양국 관계에 있어서 올바른 역사 인식이 전제돼야 한다는 원칙을 견지하면서 이런 문제에 대응할 것"이라며 "일본도 신중하게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대일 외교에 있어서의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간 박 대통령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신뢰'를 강조해 왔다. 신뢰의 전제조건은 '올바른 역사인식'이다.

지난 3.1절 기념사에서도 이 같은 박 대통령의 원칙은 그대로 드러난다.

박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가해자와 피해자라는 역사적 입장은 1000년의 역사가 흘러도 변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었다.

또한 "일본이 우리와 동반자가 되어 21세기 동아시아 시대를 함께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역사를 올바르게 직시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면서 "그럴 때 비로소 양국 간에 굳건한 신뢰가 쌓일 수 있고, 진정한 화해와 협력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미래 세대에 지워서는 안되며 우리 세대 정치지도자들의 결단과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었다.

하지만 지금 일본은 정 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

일본의 여야 의원 168명은 지난 23일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고, 아베 신조 총리는 과거 일제의 침략행위를 부정하는 듯한 발언으로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분노를 촉발시켰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쯤되면 막 가자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면서 "한일 관계가 급속히 냉각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또 "두 나라 모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 새로운 관계 형성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될 수도 있었는데 찬물을 끼얹는 악재가 터졌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외교적 도발에 가까운 일본의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을 자극하는 말은 하지 않았다.

오히려 고삐 풀린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에 "일본으로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보다 신중한 자세를 요청하는 데 그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북한문제만 하더라도 미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의 협력을 이끌어 내야 하는 대통령으로서는 좀 더 신중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했다.

하지만 일본에 대해 원칙에 입각한 외교적 대응은 계속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당장 26~27일로 예정됐던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취소됐고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국도 미국 다음에 중국이 될 것이 확실시된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에 우리 국민들의 반일감정 등이 더욱 고조되면 한일 냉각기가 장기화할 수밖에 없다고 보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