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평행선을 달리는 CJ대한통운 '甲·乙전쟁'

머니투데이
  • 황보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16 1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J대한통운비상대책위원회 및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 등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리점주의 죽음을 추모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뉴스1
CJ대한통운비상대책위원회 및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 등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리점주의 죽음을 추모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뉴스1
CJ대한통운과 택배기사들의 '갑을전쟁'이 기사들의 운송거부로 확산되는 등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16일 오후 CJ대한통운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슈퍼갑의 횡포 문제를 즉각적으로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와 전국유통상인회,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참여연대 경제민주화국민본부 대표 등이 함께해 목소리를 보탰다.

이날 비대위 측은 CJ대한통운의 택배 수수료 단가 인하와 택배기사에게 부과되는 각종 벌금을 비판하고 사측의 논리를 조목조목 따졌다.

앞서 CJ GLS와 대한통운은 CJ대한통운으로 합병하면서 지난 4월 새로운 수수료 체계를 도입했다.

사측은 △업계 최고 수준의 수수료율 △합병에 따른 배송지역 밀집으로 수익성 증가 등을 들어 새로운 체계가 '수수료율 인하'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비대위측은 새로운 체계는 사실상 880원~950원 사이었던 택배 수수료를 800원~820원 사이로 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 측은 "배송 밀집도가 늘어나도 택배 노동자들이 운반할 수 있는 물량에는 한계가 있다"며 "수익이 그에 비례해 증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택배 수수료는 지역마다 차이가 있다"며 "평균을 내보면 850원인 한진택배에 비해 CJ대한통운은 820원 정도로 적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측은 또 부당하게 부과되는 각종 벌금과 연대보증금도 문제로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사측은 고객이 민원 제기를 하기만 해도 '무단 배송 1만원', '고객 욕설 10만원' 등 10여 가지가 넘는 패널티를 부과하고 있다. 또 원인을 알 수 없는 물품의 파손이나 분실도 모두 택배기사의 몫으로 돌아간다.

비대위 관계자는 "사측은 택배업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손실을 보전한다는 명목으로 보증보험 4000만원 외에도 예치금 1000만원, 연대보증인 보증 2억원까지 요구하고 있다"며 "제2은행권도 연대보증을 전면 폐지하는 마당에 한참 뒤떨어진 처사"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들은 이달 말쯤 '전국중소상공인연합체'를 출범하고 비상투쟁위원회 회의를 거쳐 '갑'들에게 대한 요구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창섭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 회장은 "가진 카드를 다 꺼내 보여서라도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