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량진 수몰사고 수색작업 17일 오후 5시 재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17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현우 기자 =
119 특수구조대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배수지 상수도관 공사 수몰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시신 1구를 수습하고 있다.  News1 정회성 기자
119 특수구조대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배수지 상수도관 공사 수몰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시신 1구를 수습하고 있다. News1 정회성 기자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몰사고 현장 배수작업이 예정대로 이뤄지지 않아 수색작업이 예상보다 4시간 정도 늦춰진 17일 오후 5시께부터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근식 동작소방서 예방과장은 오후 3시10분께 "배수작업이 계속될수록 압력을 못견뎌 연결배관이나 물호스가 이탈되면서 작업이 더딘 상황"이라며 "현재 수직관로 내 남은 수위는 4.2m로 2.7m를 더 낮춰 1.5m가 되면 구조대원을 투입해서라도 작업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펌프 6대를 가동해 배수작업을 할 때 오후 1시 구조대원을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지금은 펌프 4대만 가동 중"이라며 "현재 수직 배수관로 밑 원형바닥에 30~40㎝ 정도의 토사물이 쌓여있어 수위가 낮아지는 속도가 예상치보다 훨씬 느리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예상대로 작업이 진행돼 2시간 뒤인 오후 5시 수위가 1.5m가 되면 오전처럼 구조대원 투입조를 편성해서 구조작업을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수직관로와 이어지는 수평관로에 더 많은 토사물과 장애물이 있을지 어떨지 지금으로서는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상황이 좋아져 수색작업이 시작되면 실종자들이 발견될 때까지 (시간제약을 두지 않고) 계속해서 수색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6시50분께 수색작업에 2인 1개조, 총 4개조를 투입했다. 그러나 부유물 등으로 인해 수색작업에 차질이 있다고 판단하고 오전 9시30분께 수색작업을 중단한 뒤 배수작업을 진행 중이다.

한편 서울시와 관계당국은 이날 오전 7시50분께 인양한 중국 국적의 박명춘씨(49) 시신을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보라매병원에 안치하고 해당 병원에 합동분향소를 차리려고 했지만 피해자 가족들의 반발과 요구에 따라 고대구로병원에 합동분향소를 차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박씨의 시신뿐만 아니라 15일 사고발생 직후 사망한 조호용씨(60)의 시신도 고대구로병원으로 옮겨져 해당 병원에는 총 7명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