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민주 "서민 16만원, 고소득 100만원보다 중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8.09 1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민주당은 9일 청와대가 이번 정부 처음으로 발표한 세제개정안은 서민에 대한 증세가 아닌 소득분배 개선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장병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서민의 '서'자도 모르는 반서민적 인식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재벌과 고소득자에게는 관대하면서 서민부담이 가중되는 것에 대해서는 당연히 생각하는 인식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이 중산층 세금 인상 분인 연 16만원에 대해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연 16만원은 고소득자의 월 100만원 보다 훨씬 필요하고 소중한 가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금번 세제개편안은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한 공약가계부를 사실상 포기하는 재정파탄 개편안"이라며 "월급쟁이, 자영업자, 농어민을 쥐어짜는 반서민적 세제개편안이자 대기업의 일감몰아주기에 대한 과세 완화 등 대기업에 관대한 세제개편안"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