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문희, 국정원 댓글 논란 핵심으로 부상…누구?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시내 기자
  • VIEW 9,360
  • 2013.09.11 0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차문희 전 국가정보원장 제2차장/사진=뉴스1
차문희(62) 전 국가정보원장 제2차장이 경찰의 국정원 댓글공작 축소 수사 의혹의 핵심 인물로 부상했다.

11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해 12월 11부터 16일까지 국정원 국내담당 간부들과 새누리당 고위인사, 경찰 수뇌부가 집중적으로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을 10일 확인했다.

검찰은 특히 차 전 차장을 중심으로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과 서울경찰청 담당 국정원 연락관인 안모씨가 역할을 분담해 여당 정치인 및 경찰들과 연락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차 전 차장은 이 기간 동안 정보위원회 소속 서상기 새누리당 의원과도 연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차 전 차장은 충남 서천 출신으로 중동고와 동국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차 전 차장은 1979년 국가정보원(당시 중앙정보부)에 입사해 대전지부장, 협력단장, 정보교육원 국내정보연구실장 등을 두루 거쳤으며 지난해 5월 국정원 2차장 자리에 내정됐다.

차 전 차장은 국정원 입사 후 국내 업무만 줄곧 맡아왔다는 점 등 때문에 2차장으로 발탁됐었다.

차 전 차장은 조직내 신망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합리적인 성격으로 업무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 동기들 가운데 선두 그룹으로 2~3년 정도 빨리 승진해 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